ⓒTS엔터테인먼트
ⓒTS엔터테인먼트

B.A.P의 곡을 리뷰한다는 것은 사실 큰 재미는 없던 일입니다. 그들이 데뷔한 지 2012년이나 2013년 즈음이었다면 모르겠지만, 데뷔 후 5년이 지나는 동안 그들의 컨셉과 스타일은 크게 바뀌지 않았거든요. 물론 <1004(Angel)>이나 <Feel So Good>같이 다른 방향성의 곡들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이후에 발표한 <Kingdom>이나 <SKYDIVE>을 보면 알 수 있듯 본래의 정체성으로 돌아오곤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작업물이 별로였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한 곡에 엄청난 양의 사운드를 짜임새있게 집어넣는 스킬은 언제나 경이로운 수준이고, 원래의 무겁고 날카로운 곡들 외에도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꽤 준수한 수준으로 만들고 있으니까요. 혁명적이고 반항적인 그룹 아이덴티티와 '마토끼'의 이미지 컨셉을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는 점도, 소모적으로 컨셉을 바꿔나가는 아이돌 시장에서는 용기있는 일이고요. 


하지만 이번 EP에서는 그들은 방향성을 조금 바꿨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B.A.P의 곡 특유의 무거운 비트와 오케스트라를 떠올릴 만큼 규모가 큰 사운드를 좀 더 가볍게 다듬은 것입니다. 곡을 구성하는 요소를 줄인 것과 드라이브감에 있어서는 <WAKE ME UP>과 비슷하지만 <Honeymoon>은 보컬과 코러스, 랩을 덮는 볼륨의 소스가 거의 없어요.  멤버들의 강한 보컬이나 랩핑은 전작들과 달리 팝 댄스 장르의 규격에 있는 곡 안에서도 여전히 존재감 있고 잘 어우러집니다. 뮤직 비디오에서도 차이를 볼 수 있는데, 대부분 어둡고 무거운 색을 주로 사용하며 혁명적이고 처절한 메세지를 전하던 것과는 달리, '자유'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곡에 맞게 이번에는 탁 트인 하늘이나 바다, 초원 같은 이미지들로 꽉 차 있고요.


아쉬운 부분 역시 있는데, 메세지가 '자유'이고 앨범 타이틀인 'BLUE'에 맞춰 탁 트인 풍경의 비디오를 보여주고 있는데 코러스가 좀 답답하다는 느낌을 줍니다. 보컬이 확 터져야 할 부분에서도 뒤에 시종일관 깔려있어서 거슬릴 정도에요. 아예 인트로에서 쓰인 휘슬 사운드를 주로 쓰고 아웃트로에서만 코러스를 썼다면 더 나았을 것 같네요. 가장 이해되지 않는 부분은 타이틀 곡의 선정 기준입니다. 수록곡인 <ALL THE WAY UP>은 꽤 잘 만들어진 청량한 하우스 곡인데 저는 왜 이 곡이 타이틀 곡으로 뽑히지 않은건지 궁금해요. 최근의 트렌드에도, 앨범의 컨셉에도 뮤직 비디오에도 더 잘 어울리거든요.


이번 앨범은 <SKYDIVE>부터 이어지는 컬러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입니다. 일련의 세 앨범에서 B.A.P는 기존의 컨셉을 답습하기도 하고 새로운 시도를 하기도 했고요. 마지막은 장르적으로도 컨셉적으로도 변화하는 것을 선택했는데, 남길 것은 남기고 버릴 것은 버리는 과정에서 선택의 착오가 좀 있었던 것 같아 보입니다. 다만 변화의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그들이 다시 이전에 보였던 컨셉을 내세우며 돌아오는 선택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리리오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