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청하의 재강조(re-emphasize)

[Hands on Me]와 [Offset]에 이은 청하의 세 번째 미니 앨범이다. [Blooming Blue]는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트로피컬 사운드의 댄스 가요를 타이틀로 내세우고 레트로 사운드와 장르의 수록곡들로 구성되었다. 타이틀 곡의 가이드를 듣고 전작을 떠올라 제작 과정에서 고민을 했다는 청하의 말대로, 청하와 스태프들은 새로운 세대의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안정적인 자리매김을 하는 것과 조금 더 과감한 시도를 하는 것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Blooming Blue]는 그 고민의 흔적이 여실히 보이는 앨범이다.


타이틀 곡 'Love U'는 청하의 데뷔곡 'Why Don't You Know'와 동일하게 팀 오레오의 손을 거쳐 탄생한 트로피컬 하우스 곡이다. 높은 고음의 멜로디와 내추럴한 동작을 강조한 'Why Don't You Know'와는 달리, 청하 특유의 중저음 보컬을 많이 사용하면서도 고음에서 가성을 사용하는 등 청하에게 맞춰진 멜로디 구성이 눈에 띈다. 안무의 동작들이 더욱 역동적으로 꾸며진 것 역시 데뷔 곡과는 달라진 점이다. 사실 이러한 변화는 전작인 'Roller Coaster'에서 이미 수정되고 정립된 것들이지만, 청하의 보컬과 퍼포먼스의 색을 확실하게 강조하기 위한 연장선에 놓여 있는 맥락에서 다시 한 번 주목해 볼 만하다.

인트로 곡인 'BB'는 2번 트랙인 'Love U'의 스타일을 예측 혹은 기대하도록 만들고, 도입 퍼포먼스를 꾸미기에도 적합하도록 만들어진 곡이다. 전작들의 인트로 곡들이었던 'Hands on Me'와 'Offset' 역시 강한 리듬과 색깔을 가진 곡들이었지만 이어지는 타이틀 곡과 유기적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아쉬움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BB'에서 'Love U'로 이어지는 트랙 구성은 앨범에 통일감을 주는 장치로서 기능하고 있다. [Blooming Bleu]는 지난 앨범들이 파편적으로 지니고 있던 '트로피컬 사운드', '댄스', '보컬', '레트로', '여름' 등의 요소들을 하나로 결합한다. 세 개의 미니앨범을 통해 청하는 여름에 최적화된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정체성을 정립해간다.

언급할 만한 아쉬운 점은, 여름과 네온 라이트, 트로피컬 하우스, 레트로 사운드는 이제 K-POP씬에서 상당히 대중적인 공식이 되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러한 스타일의 곡들이 모두 대중적으로 좋은 평가를 획득했는지와는 별개로.- 최근의 많은 그룹들과 아티스트들에게 부여된 과제는, 이 흐름 안에서 스스로를 차별화하는 것이다. 청하는 눈에 띄고 화려한 퍼포먼스와, 많은 화제를 이끈 데뷔 과정으로 다른 아티스트들에 비해 차별화를 이룬 후 이 흐름에 올라탔고, 전작인 'Roller Coaster'의 흥행은 그 과정 중 가장 눈에 띄는 결과물이다. 연이은 주목과 상업적 성공을 거둔 뒤에 발표한 앨범이기 때문에, K-POP씬의, 혹은 청하 개인의 흥행공식을 이어가고 있는 이번 앨범은 어딘가 아쉬운 작업으로 보일 수도 있을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Blooming Blue]는 전작들에서 보여줬던 청하의 강점들을 이어가고 단점을 보완하며 만들어진 앨범이다. 이미 상술했듯, 'BB'와 'Love U'는 청하의 퍼포먼스와 그 스타일을 짐작하고 또 기대하게 만들도록 한다. 더불어 타이틀 곡의 장르와는 별개로 주로 레트로 스타일로 구성되던 3~4번 트랙은 앨범의 이미지 컨셉과 앞선 트랙들의 분위기를 해치지 않고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장르와 사운드로 이루어졌다. 마지막 'From Now On'이 앨범의 흐름을 급격히 전환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아쉽지만, 청하의 보컬을 강조하려는 노력을 담은 앨범이니만큼 여름이 아닌 계절의 청하에 대한 예고라고 생각하며 이후의 활동을 기대하며 감상하는 것이 적합할 것이다. 청하는 그 어떤 아티스트보다도 설득력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니까.

트위터 : Lirio_0315

리리오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